TPI가 경험한 해외 수출 지연 사례

해외 수출 지연 이런 경우도 있다.

일반적으로 신용장 거래시 의외로 많이 발생되는 경우이다. Valid date, 바로 선적 기일의 시점이다.
신용장 거래시 Valid date는 선적 기일을 기점으로 진행을 하고 그전에 B/L이 발행이 되는 조건으로 진행하는 것이 At sight L/C이다. FCL일 경우, Full Container Loading 조건 컨테이너 베이스로 선적이 진행되는 경우에는 선사와 일정이 어느 정규선사로 진행이 되므로 별다른 무리가 없이 정확한 선적이 진행될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LCL로 거래일때 이다.
Full Container가 아닌 경우 선사와 포워딩사에서는 물량을 다른 컨테이너와 같이 진행을 하게 되므로 선적스케줄에 밀리는 경우가 발생을 한다.

저번에 선적에 무리가 없었으니, 이번에도 괜찮겠지?

이렇게 생각하고 선적을 진행하고 선적 서류를 작성하고 진행하는 도중에 선적 스케줄이 일정보다 1주 혹은 2주 뒤로 밀려서 발생하는 경우를 말하는 것이다.
이럴 수 있겠냐고 생각하겠지만, 이런 경우가 상당히 있었다.

이때, 가장 먼저 해야 하는 것은 L/C Amend이다.

정말 가장 먼저 해야되는 부분이 신용장 Amend를 요청하는 것이다. 일반적으로 신용장을 받고 진행되는 서류는 일전에도 말했다 시피 거래의 주체는 고객사가 아니다.
고객사가 아니라 고객사의 은행이 거래 주체이다.
고객사는 괜찮다고 하지만, 실제 신용장 서류를 추심 혹은 네고하는 과정에서 Valid Date의 중요 포인트 이다.
가장 먼저 신용장 Amend를 요청한 후, 고객사와 업무 진행에 관해서 상의를 진행해야 한다.
일반적으로 고객사는 상관이 없다고 할 것이다. 하지만, 대금을 지급하는 것은 은행이다.

신용장의 거래의 주체는 은행이다.

모든 대금이 지급과 관련된 것을 결제하여 처리해 주는 곳은 은행이다. 고객사가 의뢰는 했지만, 신용장의 처리는 은행이 한다.
고객사는 대부분이 별상관이 없다고 이야기를 하고 선적을 하면 된다고 한다. 하지만, 대금 지급을 받지 못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 직접 나가서 받아올 것인가?
고객사도 은행에 신용장을 Amend를 하는데는 시간이 걸린다. 짧게는 며칠 아니면 몇 주가 소요된다.
그럼 업체도 고객사도 피해를 보는 것이 아니냐라고 반문할 수도 있다.

하지만, 결정적으로 대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것은 선적한 업체이다.

다른 이야기 이지만, 해외 수출을 진행하고도 많이 못받은 케이스가 있다. 몇년전에 발생한 대이란 경제 제재이다.
특이한 경우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해외 수출시 거래 상대방이 대금을 지급하더라도 T/T인 경우라도 아니면, L/C인 경우라도 모든 자금의 집행은 은행을 통해 이루어진다.
Letter of Credit 신용장 이라는 단어가 의미하듯이 고객이 가진 크레딧을 가지고 고객사의 은행이 제시한 서류라는 것이다.

해외 수출을 많이 하는 것도 좋지만, 대금을 받아야 하지 않는가?

고객사와의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것도 좋다. 고객사가 신용장은 Amend를 진행중일 수도 있다. 하지만, 대금 지급의 주체는 은행이고 은행을 통해서 지급이 된다.
고객사는 은행이 아니다.
Photo by DafneCholet
Photo by CJS*64

Leave a Comment